KAI, 항공 영상 분석업체 '메이사' 지분 투자
2021.09.07 | 파이낸셜뉴스

위성 이미지 분석, 메타버스 등 4차 산업 분야 확대

(사진 왼쪽부터)KAI 한창헌 미래사업부문장, 메이사 신승수 대표.(한국항공우주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가 300조원 규모 우주 서비스 시장진출을 위한 뉴 스페이스 밸류체인 구축에 나섰다. 

KAI는 7일 국내 항공 영상 분석 전문업체 '메이사' 지분 20%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메이사는 2D로 촬영된 영상을 3D로 전환하는 '3D 리컨스트럭션(Reconstruction) 엔진'을 국내 최조로 개발한 강소기업이다. 

KAI는 지난 2월 뉴 스페이스 태스크포스(TF) 발족 이후 위성 영상 서비스 분야 진출을 위한 검토를 진행해왔으며, 국내 이미지 분석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메이사와의 협력을 결정했다. KAI는 현재 1차원 수준에 수준에 머물러 있는 위성 영상 서비스를 3D Reconstruction,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산업 기술과 접목하여 고부가가치 우주 서비스 사업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우주분야 산업 규모는 2020년 500조원 수준에서 2040년 1200조원으로 급성장이 전망되며, 위성 영상, 발사서비스 등 우주 서비스 분야는 300조원 이상으로 분석되고 있다. 3D Reconstruction 기술은 에어버스, 구글, MS 등 세계적 위성 이미지 서비스 기업들이 보유한 핵심기술로 해운, 농업, 산림 등 다양한 산업의 분석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현재 3D Reconstruction 기술은 드론 영상을 중심으로 국내 건설분야의 실시간 공정율 측정, 시공 도면과의 오차 분석 등에 활용되고 있다. 이 기술이 위성에 적용되면 항구의 선박 이동량에 따른 물동량, 산림자원 및 병충해 정보, 곡물 작황, 유류 저장량 분석 등 다양한 산업으로 서비스 분야가 확대될 전망이다. 

KAI 관계자는 "이번 지분인수는 KAI가 항공, 우주의 제조를 넘어 서비스 분야로 진출하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며 "위성 이미지 분석은 물론 메타버스 기반의 시뮬레이터 개발 등 기존사업과의 시너지를 강화할 수 있도록 기술을 고도화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mjk@fnnews.com 김미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