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건설 플랫폼 기업 메이사, '메이사 라이트' 앱 출시
2021.09.24 | 로봇신문

▲ 메이사 라이트 앱

 

스마트건설 플랫폼 기업 메이사(대표 김영훈 신승수)가 모바일로 언제 어디서나 건설 현장 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메이사 라이트' 앱을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메이사는 드론으로 건설 현장 이미지를 수집해 3D모델화하고 이를 통해 실시간 공정율 측정, 시공 도면과의 오차 분석, 그리고 다양한 건설 데이터들을 융합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콘테크(Con-tech) 기업이다.

메이사 라이트는 안드로이드 OS와 iOS용 모바일 앱으로 건설 현장에서 협업과 소통을 증진할 수 있는 서비스다. 현장 데이터를 활용해 작업자들의 실시간 위치 정보를 획득할 수 있다. 이 정보를 기반으로 현장 내 안전망을 구축하는게 가능하다.

전세계적으로 건설분야는 ICT(Information Communications Technology) 기술의 도입으로 현장의 디지털화가 가속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드론 데이터 기반의 스마트건설 기술 활용이 눈에 띄게 증가하는 추세다.

한편 메이사는 건설 현장에 특화된 드론 자동 제어 앱 '메이사 플라이트'와 드론 이미지를 3D 모델로 구현하는 메이사 엔진, 여러 건설 데이터들을 융합해 활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메이사 플랫폼까지 유기적으로 통합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메이사 측은 ‘메이사 라이트 출시는 스마트 건설기술의 지평을 넓히는 것으로, 거의 모든 현장 관계자들이 스마트폰을 보유하고 있고 스마트폰에서 사용가능한 모든 기능을 접목할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의 활용 잠재력이 높다. 또한 IoT데이터를 활용한 안전 관제 고도화에 있어 핵심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