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드론 데이터 플랫폼 기업 '메이사', 플랫폼 UX 대폭 개편
2021.12.02 | 로봇신문

▲ 메이사 플랫폼상에서 정합된 3D 포인트 클라우드(Point Cloud)와 BIM 설계 모델

 

스마트건설 플랫폼 기업인 메이사(대표 김영훈, 신승수)는 건설드론 데이터 플랫폼인 '메이사 플랫폼' UX를 개편했다고 밝혔다.

건설 드론 데이터 플랫폼인 메이사 플랫폼은 좌표계 기반으로 건설 현장을 가상화하고, 직관적인 공정 관리, 정확한 토공물량 산출 및 협업을 가능토록 하는 솔루션이다. 

이번 개편을 통해 메이사는 건설 현장 중심의 UX를 적용했다.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도구와 데이터를 위계별로 각각 모아 관리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UI를 구성하고, 사용자들의 동선을 분석해 더욱 직관적인 사용이 가능하게 했다. 사용자 이벤트가 많은 지도 도구와 비교 데이터 섹션을 토글화해 훨씬 많은 데이터를 구조화 할 수 있다. 이는 통합 스마트건설 플랫폼으로서 파편화된 요소 기술들을 추가적인 플랫폼 재편성 없이 융합할 수 있는 구조를 구현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대규모 토목 현장이나 공동 주택 현장 등 수많은 CAD 도면 중첩이 활용되는 경우에 대비해 도면 로딩을 가속할 수 있는 도면 래스터 기능을 추가했다.

주목해야 할 기능은 메이사 엔진이 도출한 좌표계 기반 3D모델(Point Cloud)에 정합되는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데이터다.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 없이 메이사 플랫폼 상에서 확인 가능했던 BIM데이터를 다중으로 활용해 더욱 직관적인 공정률 비교 및 관리가 가능하다. 

김영훈 메이사 대표는 '건설 현장의 수많은 데이터와 요소 기술을 융합하면서도 현장의 모든 구성원들이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통합 스마트건설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