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메이사와 위성활용서비스 전문 합작법인 설립
2022.02.16 | 조선일보

한국항공우주(047810)산업㈜(KAI)이 국내 항공 영상 분석전문업체 메이사(Meissa)와 합작법인을 설립해 위성활용서비스 분야에 본격 진출한다고 16일 밝혔다.

신설법인은 위성 영상 정보를 가공·분석해 지구 안에선 알 수 없었던 새로운 정보를 빠르고 편리하게 제공하는 플랫폼을 구현해 서비스형SW(소프트웨어)로 제품화할 계획이다.

KAI에서 개발 주관 중인 차세대중형위성 2호 가상이미지. /KAI 제공

KAI에서 개발 주관 중인 차세대중형위성 2호 가상이미지. /KAI 제공

KAI는 최근 글로벌 우주시장이 단순 구매에서 벗어나 위성 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 영역으로 확장되는 추세에 따라 이번 협력을 결정했다. 위성데이터 활용 분야는 3D 재현(Reconstruction),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 혁명 기술기반으로 기존 정부 중심 수요에서 민간 사업영역으로 활용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법인 설립은 올해 3월 내 마무리될 예정이다.

신설법인은 1단계로 올해 위성 영상 처리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제품 방향성을 구체화해 오는 2023년까지 정식 제품을 런칭할 계획이다. 2단계로 2027년까지 KAI에서 개발한 위성 플랫폼 기반의 영상분석 서비스를 구축하고 IPO(기업공개) 추진을 목표한다. 3단계로 자체 개발 위성과 영상분석 서비스 패키지 수출을 통해 글로벌 시장으로 서비스를 확대함으로써 KAI 중심의 밸류체인을 구축할 계획이다.

KAI는 현재 최초 민간주도 사업인 차세대 중형위성 개발을 주관하고 있다. 향후 우주 제조 분야의 체계종합 능력을 강화하고 국내외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뉴 스페이스’ 시대의 글로벌 키플레이어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메이사(Meissa)는 2D로 촬영된 영상을 3D로 전환하는 ‘3D 재현 엔진’을 국내 최초로 개발한 영상활용 전문 강소기업이다. KAI는 지난 9월 메이사 지분투자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