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사, 건설 현장 안전관리 앱 '메이데이' 출시
2022.07.25 | e대한경제
안전관리 앱 'MeiDay(메이데이)'. 사진: 메이사

 

[e대한경제=김민수 기자]공간정보 플랫폼 메이사(대표 김영훈)는 건설현장 내 위치정보시스템(GPS) 정보를 활용한 안전관리 앱 'MeiDay(메이데이)'를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메이데이는 업데이트 주기가 길어 현장 상황을 온전히 담지 못하는 위성지도 대신 메이사 엔진이 형성한 고해상도 드론 지도 위에 작업자 위치를 표시해 △위급상황 발생 시 구조 요청 △특정 구역 진입 시 푸시 알림 등 작업자의 안전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또한 메이데이는 별도의 비콘을 활용해야 하는 사물인터넷(IoT) 안전관리 솔루션과 달리 작업자의 스마트폰을 활용한다는 점에서 도입 및 유지보수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메이사가 제공하는 업데이트를 통해 지속적인 기능 확장도 가능하다.


현재 일부 현장에서 메이데이 앱을 활용 중이며, 후속 기능 연구를 위한 테스트베드가 진행될 예정이다. 메이사 관계자는 "메이데이가 적용된 현장에서는 고령, 외국인 노동자 등 취약 작업자를 별도로 관리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실제 현장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제공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메이사 플랫폼을 구독 중인 모든 현장에서 별도의 추가 비용 없이 메이데이를 도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영훈 메이사 대표는 "건설정보모델링(BIM) 활용 극대화와 더불어 실시간 건설 안전 관리 및 대응이 올해 메이사의 가장 큰 미션"이라며 "드론뿐 아니라 다양한 채널을 통해 취득한 공간정보를 적극 활용해 안전 사각지대를 최대한 줄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